디어 엘리펀트
 3058
한국과 태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다큐멘터리를 의뢰받은 나는 한국 최초의 태국 이주자인 영화감독 이경손의 흔적을 추적한다. 이경손의 딸 무티타 플레쳐(이려)와 서신을 주고받는 가운데 현재에 남은 이경손의 흔적들을 재현한다. 잊힌 영화감독, 격변하는 시대의 난민이었던 이경손을 향한 기억들을 영화적으로 되새겨보는 것으로 역사적 기억과 사적 기억에 대해 질문한다.

출연

오현민 이려

수상 내역

  • 2019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NEMAF)  한국구애전(경쟁)초청 / 관객구애상 수상
  • 2019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초청
  • 2020  제20회 인디다큐페스티발  국내 신작전 초청
  • 2020  제37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경쟁 초청 / 심사위원특별상 수상
  • 2020  제20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발(NEMAF)  20주년 특별전 초청
  • 2019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나쁜 영화 100년> 초청상영  초청상영

스틸컷

감독

이창민

영화 정보

대한민국
2019
25min

등급분류

전체관람가